최신 커뮤니티

추천 커뮤니티

인기 커뮤니티

핫뉴스 취재기사 기대작 인기신작 업계소식 집중분석 커뮤니티
VR게임 | 웹게임 | 인디게임 | 포켓몬 | 탑10기사 | 시장분석
로그인 | 회원가입

홈 > 뉴스센터 > 핫뉴스

"WCG와 경쟁 관계 아냐" 아이덴티티, e스포츠 WEGL 출사표

[ 등록일시 : 2017-07-19 14:34:43 ]

'WEGL 그랜드파이널 대회 무기한 연기'라는 흑역사를 남긴 e스포츠 전문가 전명수 부 사장의 새로운 도전이 시작된다.

 

아이덴티티엔터테인먼트(이하 아이덴티티)가 19일 서울 강남 넥슨아레나에서 아이덴티티게임즈의 e스포츠 브랜드인 WEGL(World Esports Games & Leagues)를 처음으로 공개하고, 사업전략을 발표했다.

 

아이텐티티의 e스포츠사업 핵심전략은 ▲차별화된 글로벌 e스포츠 대회 개최, ▲팀/선수 육성 및 지원, ▲e스포츠 인프라 투자의 3가지다. 투자금은 500억 원. 팀과 선수 육성 및 발굴에 주로 쓰일 예정이며, e스포츠 종목 육성, 경기장 설립 등 e스포츠 관련 투자도 예정되어 있다. 

 

뒤늦은 e스포츠 사업 진출인만큼 몇 가지 차별화 포인트도 마련했다. 돋보이는 것은 '오디션' 시스템이다. '게임스타코리아'라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참가자 모집에서 트레이닝, 서바이벌토너먼트, 합숙 등의 과정을 통해 일반 유저를 프로 선수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팬들을 위한 대회인 '슈퍼파이트'도 개최, ‘재미있는 e스포츠’를 추구한한다는 점도 흥미롭다. UFC 형식의 선수 지명, 팬 투표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팬들이 열광할 수 있는 매치업을 성사시킨다는 계획이다. 

 

세 번째 차별화 포인트는 '인디게임'이다. 매년 300개 이상 출품되는 게임 중에서 분야별 심사를 거쳐 e스포츠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고, 대회 플랫폼을 제공하고, 컨설팅, QA 분야의 지원을 할 예정이다. 현장에서는 인디게임사들의 모임인 BIC 조직위원회와 MOU를 맺기도 했다. 

 

 

인디게임과 e스포츠의 만남

 

서재원 본부장은 '인디게임사들도 e스포츠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알고 있을 것이고, 개발에 대한 니즈도 있을 것이다. WEGL은 개발자의 니즈를 현실로 만들어 줄 발판이 될 것이다. e스포츠에 적합한 게임이 있고, 함께 하고자 하는 의사가 있다면 적극적인 투자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이덴티티가 e스포츠 종목으로 고려중인 타이틀은 5개 정도. 리그오브레전드, 하스스톤, 스트리트파이터, 스타크래프트 등 여러 종목을 추진할 예정이지만, 아직 정해진 것은 없는 상황. 당장 11월 파이널이 예정된 상황이지만, 관련 인프라나 방송권 등도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 대부분의 내용이 협의 중이다. 

 

이와 관련 전명수 부사장은 "중요한 것은 방송사와 스튜디오, 콘텐츠 등 운영과 관련된 것이 준비되어야 하기 때문에 관련 시설도 함께 고려 중"이라며 "촉박한 느낌은 있으나 충분한 검토 과정이 있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며 스케줄 강행을 내비췄다. 

 

지난 3월 스마일게이트로 상표권이 넘어간 '월드사이버게임챌린지(WCG)'와의 충돌도 걸림돌로 지적됐다. 전 부사장은 이와 관련, "사전에 게임사나 선수들과 충분한 조율을 할 것이기 때문에 대회간의 충돌은 없을 것이며, 스마일게이트의 WCG와 아이덴티티의 WEGL은 경쟁관계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WEGL이 추구하는 모델과 가치를 실현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오히려 “WCG를 응원한다”고 해명했다. 

 

WEGL 대회 진행 방식

 

 

500억 원이라는 자금의 모집과 대회의 수익성에 대해서도 관심이 높았다. 서재원 본부장은 "모기업인 액토즈소프트, 아이덴티티게임즈와 함께 3사가 함께 500억 원에 대한 자금 계획을 수립했고, 3~5년 간 이 자금을 집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하고, "대회 진행이 아닌 게임 종목 선택과 모듈, 기획 단계에서 수익 요소를 증대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 명수 부대표는 2000년 WCG COO를 맡았던 인물로, 2014년 글로벌 e스포츠 브랜드인 'WECG'를 출범시킨 바 있으며, 지난 4월 아이텐티티엔터테인먼트의 부사장으로 전격 영입됐다. 

 

그는 WCG의 해체 이후 새로운 리그를 출범시키기 위해 WECG를 출범시켰지만 2015년 WECG 그랜드파이널은 무기한 연기됐다. '대회와 육성'이라는 체인 전략으로 새로운 둥지에서 새로운 글로벌 e스포츠 대회를 탄생시키려는 그의 의지가 얼마나 오래 갈 수 있을지, 관심거리다.  

   이재덕 기자 | game@gamey.kr
1

   29  
  이재덕 기자
  35907P
총 덧글수 ( 1개 )
   3  
  ㅎㅎㅎㅁ
  52P
2017-07-20 12:37:20 [추천]

선수들 바쁘겠군 불려다니느라 ㅋㅋ 


붕괴3' 한국 출시로 대결 구도, '데차' PC버전 출시

핫뉴스 | 3일 전 | 이재덕 기자 | 71

최근 '갓겜'으로 평가받는 모바일 미소녀게임의 나라간 확산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에서 개발한 총기 모에화 콘셉트의 '소녀전선'이 한국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 ..

넥슨표 MMORPG '액스(AxE)', 위기의 넥슨지티 구할까?

핫뉴스 | 4일 전 | 이재덕 기자 | 85

넥슨 자회사 넥슨지티가 깊은 수렁에 빠졌다. 핵심 상품이었던 '서든어택'의 매출이 줄면서 1분기 영업손실 19억 원에서 2분기 영업손실 35억 원을 기록했다. 이런 상황에서 자회사인 ‘..

배틀그라운드 for 카카오? 카카오 계약 소식에 유저들 난색

핫뉴스 | 5일 전 | 유정현기자 | 157

지난 14일 카카오게임즈가 블루홀과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의 한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며 유저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계약..

2017년 상반기 게임사 매출 탑15 '넥슨 빨간불'

핫뉴스 | 7일 전 | 이재덕 기자 | 301

2017년 상반기, 게임사들의 매출 탑15의 윤곽이 가려졌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1위 넥슨의 입지가 크게 흔들리기 시작했다는 것이다.넥슨은 2014년 기준 2위인 엔씨소프트보다 두 배나 ..

노맨즈스카이 회심의 업데이트, ‘희대의 사기’ 오명 씻나

핫뉴스 | 7일 전 | 유정현기자 | 201

2016년 최고의 기대작이자 최악의 게임으로 꼽힌 ‘노맨즈스카이’가 최근 1.3 업데이트를 진행해 유저들 사이에서 다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지난 8월 9일 출시된 헬로게..


넥슨, 2분기 영업익 '반토막' '어닝쇼크'

핫뉴스 | 2017-08-11 | 이재덕 기자 | 178

넥슨이 10일 2017년 2분기 연결실적을 발표했다. 매출 4,778억 원에 영업이익 1653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2% 증가했지만 전기 대비 59%나 줄어든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순이익도..

마블엔드타임아레나, '신규 콘텐츠'와 '개편'으로 활력 예고

핫뉴스 | 2017-08-09 | 이재덕 기자 | 194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가 6월 21일 출시한 신작 MOBA게임 '마블엔드타임아레나'에 신규콘텐츠와 개편으로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스마일게이트는 9일 경기도 판교 스마일게이트 ..

빛 좋은 개살구 '음양사', 中에 돈 퍼주기 이제 '그만'

핫뉴스 | 2017-08-09 | 이재덕 기자 | 253

하반기 최고의 타이틀로 꼽히던 '음양사'가 출시됐다. 출시 이후 구글 매출 40위권에 머물렀던 ‘음양사’는 하루만에 16위, 다시 며칠 사이에 6위까지 오르며 승승장구 중이다. 구글스토..

'아들딸아, 네가 하고 싶은 것을 하렴'

핫뉴스 | 2017-08-08 | 이재덕 기자 | 175

넥슨 정상원 부대표 겸 NYPC 조직위원장청소년 코딩대회 토크 콘서트서 '적극적이고 주체적인 삶' 요구​커서 무엇이 될지, 내가 가고 있는 이 길이 옳은 길인지, 모든 것이 궁금하고 헷..

스팀 누적 이용자 1.2억 명, DAU 3,300만 명

핫뉴스 | 2017-08-07 | 이재덕 기자 | 200

밸브가 3일 시애틀에서 개최된 이벤트 ‘캐주얼 커넥트 게임 컨퍼런스’에서 프레젠테이션을 실시, 스팀의 성장에 대한 새로운 통계를 공개했다. 밸브의 사업 개발 및 마케팅 업무를 맡고 ..


배틀그라운드 동접 50만 돌파··· 스팀 1위 노린다

핫뉴스 | 2017-08-05 | 유정현기자 | 373

블루홀의 배틀로얄 게임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가 돌풍의 주역을 넘어 전 세계 유통 채널 1인자 게임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지난 3월 24일 출시 후 약 4주 만..

[인터뷰] ‘타이탄폴온라인’ 황선영 본부장

핫뉴스 | 2017-08-03 | 이재덕 기자 | 227

넥슨지티 황선영 개발 본부장 그동안 베일에 싸였던 ‘타이탄폴온라인’의 핵심 요소와 개발 방향이 공개됐다. ‘트리플A급 타이틀’, ‘전설급 타이틀’로 불리는 ’타이탄폴‘의 온라..

'던파’스타일 열강, '열혈강호M' 미리보기

핫뉴스 | 2017-08-01 | 이재덕 기자 | 339

엠게임이 아닌 넥슨을 통해 '열혈강호' 모바일게임 신작이 선보인다. 소규모 개발사 KRG소프트가 전극진 양재현과 계약을 맺고 게임 개발을 시작한 이후 근 20년 만이다. 게임의 개발을 ..

인기절정 '소녀전선' VS '데차' 인기 분석

핫뉴스 | 2017-07-31 | 이재덕 기자 | 1061

'소녀전선'의 인기가 심상치 않은 수준을 넘어, '구글 매출 3위'라는 역대 최고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흥행의 이유 중 하나가 '미소녀 모에 일러스트'라는 점에서 ‘확산성 밀리언..

'다크어벤저3', '리니지'급 ‘깜냥’ 안돼

핫뉴스 | 2017-07-27 | 이재덕 기자 | 573

'다크어벤저3'가 출시됐다. '음양사'와 더불어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타이틀이다. 게임빌에서 1/2편이 출시됐지만 3편은 '넥슨'의 손에서 다시 태어났다. 넥슨이 이 타이틀에..


'크런치모드' 여전, 대형 게임기업 8곳 적발

핫뉴스 | 2017-07-27 | 이재덕 기자 | 380

'구로의 등대'에 이어 '판교의 등대'도 여전히 장시간 노동과 임금체불이 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용노동부가 27일 발표한 ‘3월부터 6월까지의 IT서비스업체 83개소에 대해 실시한 ..

소녀전선 '춘전이' 신드롬, 미연시게임까지 등장

핫뉴스 | 2017-07-26 | 이재덕 기자 | 646

구글스토어 매출 3위를 굳건히 유지하며 국내 '모바일게임 패러다임 변화'의 주인공으로 꼽히는 '소녀전선'에서, 가장 인기 있는 캐릭터 중의 하나인 '스프링필드'가 미연시(미소녀연애..

소녀전선 표절 논란 '후끈'..."중국이 '중국'했네" 반응도

핫뉴스 | 2017-07-25 | 이재덕 기자 | 667

'파이브세븐'이라는 이름마저 동일국내 개발사와 유저들에게 ‘패러다임을 바꾼 대단한 게임’으로 평가받는 '소녀전선'이 표절논란에 휩싸였다.25일 한 커뮤니티의 소녀전선 갤러리에는 ..

1  |   2|   3|   4|   5|   6|   7|   8|   9|   10

[ 게임 집중 분석 ]